E-검도명언/격언

E-검도명언/격언

  • Read Level:1
  • Write Level:10
  • Upload Size:1Mb

94세 검도인

페이지 정보

본문

[서울신문] 28일 대전 동구 용운동의 한 검도장. 쏟아지는 겨울 햇살을 받으며 한 남자가 허공을 향해 죽도를 휘두른다.
기합 소리가 도장을 쩌렁쩌렁 울린다. 꼿꼿한 허리에 단정한 품새를 보니 예사 고수가 아닌 듯하다.
그런데 호면을 벗자 드러나는 성성한 백발. "나 1917년생이야. 기자 양반은 몇 살이슈?"
대한검도회가 인정한 국내 최고령 검도인, 이상윤(94) 할아버지다. 


 

94세검도인1.jpg

 

94세검도인2.jpg


이 할아버지는 90평생 검도와는 상관없는 삶을 살았다. 91세이던 2008년 처음 죽도를 잡았다. 뭔가를 시작하기에 늦은 나이라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그저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했을 뿐이다. 시작은 200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해 두 살 아래 아내가 파킨슨씨병을 앓다 세상을 떠났다.
4남매를 키워 놓고 대청호수가 보이는 곳에 조립식 주택을 지어 둘이 오붓하게 살고 있던 때였다. 허망하게 아내가 가고 나니 한동안 우두커니 앉아 아내 생각만 했다.
"이렇게 살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10㎞ 떨어진 복지관에 서예 수업을 받으러 가기로 했다. 새벽 5시에 일어나 매일 두 시간을 걸었다.
어두컴컴하고 인적이 드문 곳을 다니다 보니 호신술 하나는 배워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 할아버지가 검도를 떠올린 것은 그때였다.

검도장 한곳을 찾아갔다. 증손자뻘인 초등학생들이 '한가득'이었다. 사범은 "연세가 너무 많아 못 가르치겠다."고 손사래를 쳤다.
다른 곳을 찾아가 제대로 스승을 만났다. 지금은 검도연수원에 있는 박귀화(검도 7단•조선세법 5단) 사범이다.

●호신술 배우려 검도장 찾아… 3년 걸려 초단

박 사범은 이 할아버지를 보자마자 "보물이다."라고 생각했다. 나이나 체력은 문제 되지 않았다.
하려는 의지가 그토록 충만한 사람을 박 사범은 어느 젊은이 가운데서도 보지 못했다고 했다.
이 할아버지는 처음 박 사범을 만났을 때 "도둑놈을 만나도 쫓아버릴 수 있게 때리는 법을 가르쳐 달라."고 말했다.

2008년 가을부터 이 할아버지는 검도를 했다. 매일 검도장에 가서 1000번 찌르기, 1000번 때리기를 했다.
검도장에서 돌아오는 길에도 등산용 지팡이로 허공을 찌르고 베었다. 6개월이 지나니 자신감이 붙었다. "검도를 하면 할수록 내가 당당해지는 느낌이야.
예전엔 불량배 만날까 봐 주머니에 1000원만 넣고 시장에 갔었는데 그때부터는 1만원 넣고 다녔어."라고 말했다.
성인은 보통 5급부터 시작해 초단에 입문하기까지 1년 정도 걸리는데, 이 할아버지는 3년이 지난 지난해 겨울에서야 초단이 됐다.
박 사범은 "그동안 검도장을 여러 번 옮겨다니셔서 적응이 덜 되신 것"이라고 두둔을 해 준다. 사실 단수 올라가는 건 덤이다.
열심히 움직이니 건강에 도움이 된다. 이 할아버지는 지금도 돋보기 없이 책을 읽고 틀니를 끼지 않는다. 무릎이나 팔목도 아직 짱짱하다.
집앞 텃밭에서 콩이나 옥수수를 키우는 것도 다른 사람 손을 빌리지 않고 혼자 힘으로 한다.
"이젠 길거리에서 여고생 괴롭히는 불량배를 보면 내 손으로 잡을 거야. 죽도 갖고 쿡쿡 찌르면 그냥 쓰러질걸."이라며 이 할아버지는 은근슬쩍 가슴을 펴 보인다.

●"올해 목표는 2단… 인생은 90부터"

올해 이 할아버지의 목표는 2단까지 단수를 올리는 것. 장기적으로는 100세까지 검도를 계속하는 것이다.
"며칠 전에 TV를 보니까 80 먹은 노인이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고 하더라고. 내 참 기도 안 차서. 인생은 90부터야."

-글 사진 대전 김민희기자 haru@seoul.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검도명언/격언

Total 10건1 페이지
E-검도명언/격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열람중 94세 검도인
E-KUMDO 12-03 587
9 평생검도
E-KUMDO 11-20 568
8 사계(四戒)
E-KUMDO 11-20 389
7 명심해야할 원칙 7가지
E-KUMDO 11-20 416
6 일안이족삼담사력(一眼二足三膽四力)
E-KUMDO 11-20 439
5 검도에 실린 감정 10단계
E-KUMDO 11-20 682
4 검도의 목적
E-KUMDO 11-20 483
3 길산만 선생의 상기어록
E-KUMDO 10-25 423
2 전영술 선생의 어록
E-KUMDO 10-25 406
1 8단으로 가는 길(대한검도회 부회장/8단범사 이종림, 검도회보 70호)
E-KUMDO 10-25 778
게시물 검색